올해 7월 한국인 등산객의 사망 사고에 대해 구조대의 대장에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2016-10-03 by
카테고리: 관광, 아웃도어

7월의 한국인 등산객의 사망 사고에 대해서
실제로 구조에 나온 나가노현 마츠모토 경찰서의 구조대의 대장에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그에 다르면
사고의 직접 원인은
등산 스틱을 사용하고 하산 중
등산로에 있던 불안정한 돌에
중심을 잃고 수미터 전락,
머리를 바위에 부딪친 것이 치명상이 된 것 같습니다.

대장은 몇가지 조언을 하셨습니다.

① 바위 길에 헬멧의 사용
최근 호타카다케 주변에서는 많은 등산객이 치명상을 피하기 위해서
헬멧을 사용하게 되었습니다.
국내 정비된 등산로에서 보면 일본의 등산로는 암릉 등반, 리지 등반에 가까운 부분도 포함됩니다.
위에서 온 낙석은 물론 만일 실족한 경우에도
머리에 부상을 막는 것이 목적입니다.

참고
올해 8월 말부터 9월에 잇따라 발생한 호타카다케 실족 사고 6건 중
사망자 3명은 모두 미착용이었습니다.

http://www.pref.nagano.lg.jp/police/sangaku/documents/kakudai.jpg
사고 현장 사진

② 암릉지대에서 스틱 사용은 주의가 필요
스틱은 하산시 무릎의 부담을 줄일 수 있어
편리한 도구지만 바위 길에서의 사용은 위험합니다.
사다리나 쇠사슬이 설치된 위험한 장소에서는
스틱을 배낭에 수납하고 양손을 쓸 수 있는 상태로
안전하게 통과해야 합니다.

③시간에 여유 있는 등반 계획을.
일본의 등산 습관에는 “일찍 출발 일찍 도착 “이 있습니다.
최근 외국인 등산객이 저녁 이후까지 산행하는 모습이 눈에 띕니다
오후 3시경까지 숙박하는 산장에 도착할 수 있도록 계획을 합시다.

(주의)일본에서는 아침6시 쯤에 등산을 시작
오후 늦어도 4시쯤에 산장 도착이 기본입니다.

이상 경찰 구조대의 조언입니다.

일본의 산은 험하고 등산로의 안전 시설물 설치도 최소한입니다.
조난 사고는 등산객의 부족과 부주의뿐 아니라
우연적인 원인으로도 일어납니다.
등산의 즐거움이 슬픔이 되어 버린 조난 사고의 관계자에 대해 생각하면 정말 마음이 아픕니다.

과거의 사고로부터 안전 대책을 배우고 등산 사고를 줄이는 것이
돌아가산 등산객들의 명복을 비는 것과 같다고 생각합니다.

일본의 산을 찾아오시는 한국분들을 위한 일본등산정보 사이트

댓글 남기기

(requir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