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알프스 예술제 원류에리어와 시가지에리어어

2017-08-08 by
카테고리: 예술·문화, 이벤트·축제

원류에리어에서 가장 보고 싶었던 기자키호수의 작품에 가보았다.

기자키호수의 맑은 물과 물색의 실을 감아 놓은 바구니과  실패 등의

오브제를 보면서 먼곳을 달려왔지만 오기를 정말 잘했구나  싶었다.

오오마치 명물 중 하나인 낫또를 넣어서 반죽한 우동. 우동보다는 얇고 중면보다는 조금 두꺼운데 낫또 맛은 잘 느낄 수 없는 부드럽고 소박한 맛의 우동이였다.

 

작은 강 위의 다리에 설치한 원형의 파이프에서는 수증기같은 물이 뿜어져  나오고

있었고 주위에는 물기를 머금은 삼나무들이 쭉쭉 뻗어올라 하늘을 가리고 있었다.

 

아래의 사진은 시가지에리어에서의 작은 서점이 작품된 곳이였다.

작은 서점 안에 꽂혀 있는 책의 표지가 전부 작품이였고 또 테이블도 있어서

오래 앉아서 작품을 감상하고 싶은 곳이이었다. 서점 앞 도로에 그려져 있던 그림도 재미있었다.

북알프스 국제예술제

2017-06-25 by
카테고리: 관광, 예술·문화, 이벤트·축제


오오마치에서 열리고 있는 북알프스 국제예술제를 다녀왔습니다.
水, 木, 土, 空 이라는 테마로 각 나라의 아티스티들이 모여 오오마치의 자연을 이용한한 유니크한 작품들을 전시하고 있었습니다. 이 예술제는 시가지에리어, 댐에리어, 원류에리어, 호수에리어, 산에리어로 나누워져 실시되고 있습니다. 산에리어를 저희 7명의 블로거(한국,일본,대만, 오스트리아, 미국)들이 모여 다녀왔습니다.

오오마치 산악박물관에서 조금 더 올라가니  예술제 깃발이 계속해서 나부키며 길안내를 하고 있었고 주말이여서 일지 모르겠습니다만 자원봉사자가 많았습니다.

제일 처음 관람한 것이 대만의 리쿠체라는 아티스트의 바람의 시작(태풍)이라는 작품이였습니다. 칡넝쿨같은 나무가지로 만든 오브제는 처음 보자마자 탄성이 저절로 나왔습니다. 스케일과 힘을 느끼게 해주었으며 넝쿨 사이사이를 오가며 계속해서 감탄하였습니다. 재미있고 감동이 되어 열심히 셔터를 눌렀지만 카메라에 담을 수가 없었습니다. 혹시 시간이 되시면 꼭 관람하시기를 권해드립니다.

그 다음에 관람한 것이 눈(目)이라는 작품이였습니다. 이 작품은 히가시야마(東山)에서 가장 북알프스를 잘 볼 수 있는 곳에 만든 작품이였습니다. 들어가는 입구에 양면을 대나무벽으로 길을 만들어 놓은 것은 작품에 임하기 전 마음의 준비같은 의미랍니다. 건축물로 들어가는 동그란 구멍으로 준비되어 있는 흰색 스리퍼를 신고 들어갑니다. 건물 안과 밖을 회로 칠해서 따뜻한 느낌의 흰색이였고 너무나 재미있는 구조가 또 탄성을 …

다음은 오오마치의 대나무를 사용한 작품, 관람 후 죽순 정식을.

다음은 오오마치 주민이 살고 있는 주택을 사용하여 만든 작품으로 이 또한 놀라운 아이디어였다. 밤 2시에 서치라이트를 비추면서 작업을 했다고 ..일정한 장소에서 보니 둥그런 타원형의 원들이….

사진 촬영 불가의 작품도 있어서 아쉬웠지만,  작품 하나 하나에 오오마치의 맑은 물과 땅, 하늘과 바람을 느끼며  작품들이 자연과 잘 어우러져 마치 오래전 부터 그 자리에 있었던 것 같은 느낌이였다.

이 예술제는 3년에 한 번씩 열리며 다음은 동경올림픽의 해에 개최됩니다. 올해 2017년은 7월 말까지 계속됩니다.

http://shinano-omachi.jp/

신슈관광지 부흥선언

2011-11-05 by
카테고리: 이벤트·축제

노자와온천에서 열린 나가노현의 관광부흥을 위한 모임에 다녀왔습니다. 나가노현의 50곳 이상 있는 크고작은 상공회의 회장들이 한 자리에 모여 나가노현의 관광부흥을 위해 의견을 나누웠습니다. 신슈특산의 각종 요리가 선을 보였고, 사가와무라의 다이코(북)연주와 함께 외국인 블로거들의 인터뷰도 마련되어 있었습니다.

노자와온천에서 1박을 제공하면서 사가와무라의 시찰투어도 있었고, 나가노현의 지사도 참석을 하는등 열의가 대단하였습니다.
나가노현의 북쪽에 위치한 사가와무라는 3월의 대지진 때 큰 피해가 있었던 지역으로 그곳의 부흥을 돕는 다는 것은 당연한 일임에도 감사한 마음이 들었습니다.
또한 노자와온천에서 개최되었던 만큼 노자와나요리가 많이 나왔는데
지금껏 먹어보던 어떤 노자와나요리보다 맛있었고, 막 담근 아작아작하고 신선한 츠케모노도 정말 맛있었습니다.
노자와온천은 김이 무럭무럭나는 따뜻한 온천물로 겨울야채인 노자와나를 씻고있는 동네아주머니들의 모습이 그대로 그림이 되는 곳입니다.
웬지 요즘은 썰렁 일변도인 노자와온천스키장도 새로운 노자와나요리등으로 옛 명성을 되찾았으면 싶었습니다.
나가노현의 관광부흥을 위한 자리에 한국인블로거로 참석했지만
경기침체의 문제는 비단 나가노만의 문제가 아니여서 많은 생각에 잠기게 됩니다. 제가 살고있는 마츠모토는 nhk-tv의 아침드라마 (오히사마 )에서 이곳의 자연을(아즈미노등) 6개월간 너무 너무 아름답게 비춰준 덕분에 관광객으로 붐비는 활기찬 여름을 지냈습니다.
지진, 쓰나미, 태풍, 홍수등등이 세계 곳곳에서 일어나고 있는 요즈음
새삼스레 자연의 아름다움과 소중함을 느껴봅니다.

노리쿠라의 눈의 벽(雪壁)에서

2009-06-26 by
카테고리: 관광, 아웃도어, 이벤트·축제

6월 6일
노리쿠라의 눈의 벽에 다녀왔습니다.
눈의 벽은 다테야마의 알펜루트가 유명합니다만, 가까운 노리쿠라로 다녀왔습니다.
노리쿠라의 중턱에 있는 산본다키주차장에 주차를 한 뒤, 전용 버스를 타고 구비 구비 산 길을 15분가량 올라가니, 설경이 대단했습니다.
산 밑에는 초여름이여서 반팔을 입고 있는데 차로 30분정도 올라가면, 눈위에서 스키를 타고 있다니
늘 신기합니다.

양 쪽 벽이 눈으로 쌓여진 것이 10미터가 되었습니다. 다테야마가는 17미터 정도라고 합니다. 사진을 보시면 실감이 나시겠네요.
눈(雪)이 없는 나라의 관광객들에게 아주 인기라고 합니다.
저의 남편은 옆에서 냉장고속을 걷는 기분이야..라고, 말하며 연신 카메라를 눌려 댔습니다.

가는 길은 노리쿠라의 산본다키주차장까지 차로 올라가신 뒤, 전용버스(1인당 2,400엔)를 타시고, 15분 가량 올라가시면 되고, 여름이라도, 꼭 잠바를 지참하셔야 합니다.

1,500m에 있는 관광센터에서 2700m에 있는 다이셋게(大雪渓)까지, 왕복(30Km)를 달리는 마라톤 대회는 올 해는 비로 인해 23Km로 단축되었고, 1200인이 참가 하였습니다.
2,000인(정원)이 노리쿠라를 달리는 전국규모의 마라톤대회는, 3,500인(정원)이 참가하는 싸이클경기와 함께 아주 인기있는 행사의 하나입니다.
참고로 작년에 응원하며 찍었던 사진을 올려봅니다.

크라프트 훼아

2009-05-29 by
카테고리: 예술·문화, 이벤트·축제

2006년의 크라프트 훼아

2006년의 크라프트 훼아

매년 5월 마지막 토요일과 일요일 이틀 간,
마츠모토의 아가타노 모리공원에서 크라프트 훼아가 열립니다.

이 크라프트 훼아는, 전국에서 모여드는 아티스티들의
공예품을 공원 전체에 전시하고, 또 판매도 합니다.

25년 전, 몇 명의 아티스티들이 조그맣게 시작한 전시가
어린아이들로 부터 어른에 이르기까지
모두가 즐겁게 참여할 수 있는, 마츠모토의 명 훼스티발의
하나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크라프트 훼아는 전시를 보러가는 분들도, 한껏 멋을 내고 참가하기 때문에
더욱 멋진 분위기가 고조됩니다.

도자기와 목공예,금속공예,섬유공예,유리공예등, 유니크한 디자인의
수준높은 작품들을 감상, 구입할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나무로 만든 테이블과 식기, 의자등을 아주 좋아해서,
매년 즐겁게 기다리고 있습니다.

젠코우지 (善光寺) ,시나노(信濃)미술관

2009-05-11 by
카테고리: 예술·문화, 이벤트·축제

음성 가이드1

0181

 

 

 

 

                                                                                                                                                                                   젠코우지 (善光寺) 고카이쵸( 御開帳),시나노(信濃)미술관에 다녀 왔습니다.
젠코우지의 입구에 외국인을 위한 음성 가이드 서비스 센터가 있었습니다.
미술관 같네요.  펜으로 마크를 터치하면 안내 설명이 나옵니다.
렌탈 요금은 600엔과 본인 확인을 할 수 있는 패스포트, 면허증 등 제출 합니다.
렌탈할 때에, 미리 보증금(신분증을 제출할수 있는 분은 3000엔, 신분증의 제시가 없는 경우는 10000엔)을 보관 합니다.     렌탈 시간은 2시간 정도가 됩니다. 반환 할 때에 보증금을돌려줍니다.  편리했습니다.                                                                                                                                                                                                                                                                       바로 근처에 시로야마 공원내에 있는 시나노 미술관에서 젠코우지의고카이쵸 기념으로 4월4일부터 5월 31일까지 「“이노리(기원)"의 카타치(형체)젠코우지 신앙 전」을 개최 하고 있었습니다.
독일·슈투트가르트에 있는 린덴 민족학 박물관이 소장하는 아미타 삼존입상은 젠코우지의 고카이쵸에서 햇수로7년에  한번 공개되는 전립 본존과 모습이나 얼굴 생김새, 옷주름의 모양등이 꼭닮은 불상이었습니다.      일본 미술 수집가의 미국인의 손으로부터, 바다를 넘어 독일의 박물관에 건너가있었던 이 불상이, 독일로부터 귀향을 한거네요.
꼭닮았지만 한가지 다른점이 있었습니다.
젠코우지의 아미타불 삼존 입상은 기초밑바탕색의 옻칠의 색이 검정색이었습니다만,박물관의 아미타불 삼존 입상의 옻칠의 색은 붉은색이었습니다.       가까이 볼 수 있어서 알 수 있었습니다.       각지의 아미타불 삼존상이나 도다이지(동대사 )소장의  아미타 여래 입상 등 중요문화재 약10점을 포함한  불상 약60점이 줄지어 있습니다.
불상은 신앙의 대상 뿐만이 아니라, 문화재로서의 가치가 있으며,  아름다웠습니다.
전시되어 있는 불상앞에서 손을 모으고 있는 분들도  있었습니다.
저 역시 자연스럽게 손을 모으고 있더군요. 기원이아니라 발원했습니다.                                                                                                                                                                                                                                                                                                                                                                                                                                                                                                                                                                      "오늘하루도 감사합니다 "
ec9e85ec9ea5eab68c-0012http://www.npsam.com/exhibition/2009/04/post_58.php
입장료는, 어른 1200엔, 대학생 900엔, 고교생 이하 무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