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가노현공식관광 사이트의 관광대사 블로그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최신기사픽업

북알프스 국제예술제

2017-06-25 by
카테고리: 관광, 예술·문화, 이벤트·축제


오오마치에서 열리고 있는 북알프스 국제예술제를 다녀왔습니다.
水, 木, 土, 空 이라는 테마로 각 나라의 아티스티들이 모여 오오마치의 자연을 이용한한 유니크한 작품들을 전시하고 있었습니다. 이 예술제는 시가지에리어, 댐에리어, 원류에리어, 호수에리어, 산에리어로 나누워져 실시되고 있습니다. 산에리어를 저희 7명의 블로거(한국,일본,대만, 오스트리아, 미국)들이 모여 다녀왔습니다.

오오마치 산악박물관에서 조금 더 올라가니  예술제 깃발이 계속해서 나부키며 길안내를 하고 있었고 주말이여서 일지 모르겠습니다만 자원봉사자가 많았습니다.

제일 처음 관람한 것이 대만의 리쿠체라는 아티스트의 바람의 시작(태풍)이라는 작품이였습니다. 칡넝쿨같은 나무가지로 만든 오브제는 처음 보자마자 탄성이 저절로 나왔습니다. 스케일과 힘을 느끼게 해주었으며 넝쿨 사이사이를 오가며 계속해서 감탄하였습니다. 재미있고 감동이 되어 열심히 셔터를 눌렀지만 카메라에 담을 수가 없었습니다. 혹시 시간이 되시면 꼭 관람하시기를 권해드립니다.

그 다음에 관람한 것이 눈(目)이라는 작품이였습니다. 이 작품은 히가시야마(東山)에서 가장 북알프스를 잘 볼 수 있는 곳에 만든 작품이였습니다. 들어가는 입구에 양면을 대나무벽으로 길을 만들어 놓은 것은 작품에 임하기 전 마음의 준비같은 의미랍니다. 건축물로 들어가는 동그란 구멍으로 준비되어 있는 흰색 스리퍼를 신고 들어갑니다. 건물 안과 밖을 회로 칠해서 따뜻한 느낌의 흰색이였고 너무나 재미있는 구조가 또 탄성을 …

다음은 오오마치의 대나무를 사용한 작품, 관람 후 죽순 정식을.

다음은 오오마치 주민이 살고 있는 주택을 사용하여 만든 작품으로 이 또한 놀라운 아이디어였다. 밤 2시에 서치라이트를 비추면서 작업을 했다고 ..일정한 장소에서 보니 둥그런 타원형의 원들이….

사진 촬영 불가의 작품도 있어서 아쉬웠지만,  작품 하나 하나에 오오마치의 맑은 물과 땅, 하늘과 바람을 느끼며  작품들이 자연과 잘 어우러져 마치 오래전 부터 그 자리에 있었던 것 같은 느낌이였다.

이 예술제는 3년에 한 번씩 열리며 다음은 동경올림픽의 해에 개최됩니다. 올해 2017년은 7월 말까지 계속됩니다.

http://shinano-omachi.jp/

최신사진 픽업

최신엔트리

나가노 관광대사

  • 임 정희

    성명
    임 정희
    주소
    마츠모토시
    직업
    한국요리강사
    광광에의 공헌
    마츠모토시 공식관광사이트 (신마츠모토 모노가타리) 시민기자


    paper02기사일람

  • 박 재영

    성명
    박 재영
    주소
    치쿠마시 도구라 가미야마다 온천
    직업
    판화작가
    광광에의 공헌


    paper02기사일람

  • 고 희선

    성명
    고 희선
    주소
    우에다시
    직업
    회사경영・어학강사
    광광에의 공헌
    한국어통역가이드


    기사일람

  • 우치노 가오리/신이치

    성명
    우치노 가오리/신이치
    주소
    수와시
    직업
    일본산악회 가미코치산악연구소 관리인
    광광에의 공헌
    일본 산행정보HP”길잡이”운영.한국 산악잡지 “마운틴”연재.일본산악잡지에 한국등산객에 대해 기고.산장HP나 이정표를 한굴표기.한국에서 온 문의 대응.


    paper02기사일람

  • 유학생

    외국인 유학생 관광대사
    주소
    나가노 시
    직업
    광광에의 공헌
    외국인 유학생들이 나가노 현의 매력을 소개해드립니다.


    기사일람